thebell

인더스트리

KASBP, JP모간 컨퍼런스 열기 이어간다 ABL·베르티스·핀테라퓨틱스 등 발표…머크·길리어드 등 빅파마 참석도

임정요 기자공개 2022-01-19 08:46:50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8일 16:53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재미한인 과학자들이 모임을 갖고 JP모간 컨퍼런스의 열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에이비엘바이오, 베르티스, 한미약품, 핀테라퓨틱스 등이 세션 발표를 통해 현지 네트워킹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재미한인제약인협회 샌프란시스코 지부(KASBP-SF)는 오는 2월 10~11일(현지시간) 온라인 모임을 통해 약물도출, 사업개발에 대한 발표 및 네트워킹과 채용 세션을 진행한다. 보스턴, 커네티컷, 뉴저지, 필라델피아, 워싱턴 DC, 일리노이, 샌프란시스코, 샌디에고 총 8개 KASBP 지부 중 SF 지부만 독자적으로 여는 e심포지엄이다.

KASBP-SF 지부장을 맡고 있는 김세현 에이비엘바이오 사업개발 디렉터는 "(행사의 핵심 목적은) 미국에서의 다양한 연구 및 BD 활동에 대한 정보 공유"라며 "한국을 기반으로 하는 제약사, 스타트업까지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네트워킹을 다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올해는 전년도와 달리 전체 세션이 영어로 진행된다. 김 지부장은 "글로벌 제약사인 존슨앤존슨, 머크, 길리어드 등에서 임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라 한국기업에도 의미있는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진행되는 세션 1에서는 약물도출 및 개발을 다룬다. 김상태 베르티스바이오사이언스 CTO, 최윤정 제넨텍 시니어 통계학자, 존 오스틴(John Austin) 길리어드바이오사이언스 선임과학자가 유전체학 및 단백질체학에 있어서의 알고리즘 활용, FDA 허가에 있어서의 실세계 데이터 역할, 컴퓨터 모델링을 통한 정제 압축 문제 해결 등을 주제로 발표한다.

11일 진행되는 세션 2에서는 글로벌 사업개발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코지 야시로 머크 태평양 사업개발 디렉터, 마리아 덴슬로우 에자이 사외혁신 디렉터, 이영미 한미약품 글로벌 R&D 혁신 본부장이 기술도입 및 전략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같은 날 이어지는 세션 3에서는 혁신 스타트업에 대해 배리 골드먼(Barry Goldman) 플루톤 바이오사이언스 설립자 겸 과학총괄, 지트 마할(Jeet Mahal) 재스퍼테라퓨틱스 재무총괄, 조현선 핀테라퓨틱스 설립자의 주제 발표가 예정돼 있다.

KASBP-SF 지부는 제넨텍, 길리어드, 암젠, 노바티스, 23앤미, 엑셀리시스, 머크, GSK, 카이트파마, ABL바이오, BMS, 아트레카, 아이도스, 애브비, 칼리코, 화이자, 바이오마린, 디날리,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에 소속된 150여명의 한인들로 구성되어 있다.

스폰서로는 지씨셀, 한미약품,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유한양행, 삼양홀딩스, 에이비엘바이오, 파멥신, 핀테라퓨틱스, 카나프테라퓨틱스 등이 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