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더스트리

[㈜한진을 움직이는 사람들]'물류 전문가' 노삼석 사장, 2025년 4.5조 매출 달성 앞장②올해부터 단독 대표이사 체제, 조현민 사장과 '손발'...M&A 염두

김서영 기자공개 2022-07-06 07:28:26

[편집자주]

한진그룹의 모태인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새로운 날갯짓에 나섰다. '비전 2025'를 전격 공개하며 올해를 스마트 솔루션 물류기업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았다. 아시아 톱티어가 되겠다는 포부도 잊지 않았다. 그동안의 안정 대신 변화를 택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더벨이 ㈜한진을 움직이는 인물들의 면면을 살펴봤다.

이 기사는 2022년 06월 30일 14:34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한진은 물류업에서 70년간 한길만 걸은 유일한 회사이자 물류종가로 무한한 자부심을 품고 있다.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다양한 혁신 시도를 통해 글로벌 종합 물류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

노삼석 ㈜한진 사장(사진)이 단독 대표이사로서 '홀로서기'에 나선 지 반 년이 지났다. 이 과정에서 오너 일가인 조현민 사장과 손발을 맞추고 있다. ㈜한진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을 뿐만 아니라 '비전 2025'를 발표해 미래성장 전략 수립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항공 화물부터 택배 물류업까지...34년 물류업 '외길'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사장) (출처: ㈜한진)
노 사장은 한진그룹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1964년생인 그는 부산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인하대에서 물류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밟았다. 노 사장은 항공 및 택배 물류업을 영위하는 한진그룹 내에서 물류업 전문성이 높은 인물이란 평가를 받는다.

노 사장이 한진그룹과 처음 인연을 맺은 건 1988년이다. 그는 대한항공에 입사해 김포화물 운송지점에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대한항공에서만 28년간 근무했다.

2009년까지 대한항공에 몸담으면서 인도 첸나이지점장, 스리랑카 콜롬보지점장, 자카르타지점 화물담당을 역임했다. 2009년 잠시 ㈜한진으로 자리를 옮겨 타슈켄트영업소장을 지냈다. 다시 대한항공으로 복귀한 노 사장은 항공 화물사업에 몰두했다. 2014년 화물영업부 담당, 2016년 화물사업본부장으로 재직했다. 여객이 아닌 화물사업을 맡으며 전문성을 발휘했다.

㈜한진에 합류한 건 2020년이다. 당시 퇴임하는 서용원 ㈜한진 사장 후임으로 노 사장이 발탁된 것이다. 당시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이었던 노 사장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 임명하는 동시에 사내이사와 대표이사 자리에도 앉혔다. 류경표 전 ㈜한진 대표이사와 2년간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이뤘다.

㈜한진은 노 사장 취임 2년 차였던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2조5041억원으로 전년(2조2157억원)보다 13% 뛰었다. 영업이익은 994억원이었다. 지난해 택배사업은 언택트 시대의 흐름에 힘입어 전년대비 물량이 11% 증가하는 등 지속 성장 추세를 보였다.

◇'비전 2025' 발표, 매출 목표 4조5000억원..."M&A 가능하다"

노 사장은 올해로 대표이사 취임 3년 차에 접어들었다. 경영상 가장 큰 변화는 단독 대표이사 체제를 맞았다는 것이다. 각자 대표이사에 올랐던 류 전 부사장이 한진칼 사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생긴 변화다.

또한 노 사장은 '오너 3세' 조현민 사장과 경영 손발을 맞추고 있다. 조 사장은 고 조양호 한진그룹 선대회장의 차녀로 2020년 9월 ㈜한진 전무로 자리를 옮겼다. 1년3개월 만인 올해 초 사장 자리에 오르며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을 맡고 있다.

이들은 지난 28일 열린 첫 기자간담회에서 나란히 마이크를 들고 미래성장 비전을 발표했다. 물류업계에선 노 사장의 물류 전문성과 조 사장의 마케팅 능력이 긍정적인 시너지를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노 사장은 미래성장 전략인 '비전 2025'을 직접 밝혔다. '비전 2025'은 △글로벌 역량 확장성 강화(Global Expansion) △디지털 피보팅(Digital Pivoting) △고객가치 극대화(Customer Vale-up) △ESG 경영 강화 등 4가지 미래 전략이 골자다. 또한 2025년까지 매출 4조5000억원, 영업이익 2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경영 목표도 밝혔다. 이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보다 2조원 많은 수치다.

매출 목표치를 달성하기 위한 다음 스텝으로 인수합병(M&A) 가능성도 거론했다. 노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내부에서도 '과연 2025년에 매출 4조5000억원을 할 수 있겠냐', '어떤 자신감이냐'고 묻는데 사업 확장을 위한 M&A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진은 M&A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던 기업이다. 2016년 중부대전화물터미널 인수(306억원)가 유일했다. 고 조 선대회장은 'M&A를 하기보다 우리가 직접 하자'라는 경영 스타일을 고수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양이 아니라 질을 높이기 위한 M&A는 항상 준비돼 있다고 ㈜한진은 설명했다.

노 사장은 투자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그는 "커뮤니케이션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수용해 주요 기관 투자가들에게 사업 현황과 '비전 2025'를 포함한 장기 투자계획을 바탕으로 기업설명회(IR)를 해나갈 예정"이라며 "㈜한진에 가치가 있다는 것을 설명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