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ell

인더스트리

[GS가 달라졌다]허태수 호, M&A 전략 키맨은④㈜GS 미래사업팀·GS퓨처스·GS비욘드 주목...박솔잎 전무 역할 기대

조은아 기자공개 2021-09-08 07:38:21

[편집자주]

GS그룹이 오랜 침묵을 깼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와 ‘휴젤’을 잇달아 인수하는 데 성공했다. 두 인수전에서 눈여겨봐야 할 건 거래의 ‘규모’보다는 ‘방향’이다. 이번 승전보를 시작으로 GS그룹의 전반적 체질을 바꾸는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GS그룹은 얼마나, 어떻게 달라질 수 있을까.

이 기사는 2021년 09월 03일 15:58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의 인수합병(M&A) 전략은 크게 ‘투 트랙’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주요 매물이 나올 때마다 인수를 검토하는 동시에 업계의 신사업 트렌드를 파악하며 GS그룹의 진출 가능성을 저울질하는 방식이다.

매물이 나오면 그룹 차원에서 검토하는 역할을 하는 곳은 ㈜GS의 미래사업팀이다. 스타트업의 산실인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GS퓨처스와 GS비욘드는 스타트업 발굴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지주사 내 핵심조직, 미래사업팀

이번 휴젤 인수는 허태수 회장과 5촌 조카 허서홍 전무의 첫 합작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허 전무가 이끌고 있는 미래사업팀이 휴젤의 성장성이 크다고 판단했고 허태수 회장도 미래사업팀을 전폭 지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허 전무는 지난해 9월 GS에너지에서 ㈜GS로 이동해 미래사업팀장을 맡았다. 지난해 초 GS그룹 회장으로 취임한 허태수 회장이 처음으로 실시한 ‘원 포인트’ 인사에서 부름을 받은 셈이다. 허 전무는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의 장남으로 허태수 회장의 5촌 조카이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의 사위다.

미래사업팀은 신사업 발굴과 미래 전략 등을 담당하는 곳이다. 허 전무는 2006년부터 GS홈쇼핑 신사업팀에서 신사업 발굴, 전략 수립 등을 담당하며 허태수 회장과 2년여 동안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미래사업팀에서 허 전무를 보좌하는 두 명의 임원에도 관심이 모인다. 곽원철 상무는 2019년 말, 황재웅 상무는 2020년 5월 각각 영입됐다. 3명 모두 1970년대생으로 ㈜GS의 다른 임원들보다 젊은 편이다.

곽 상무는 프랑스의 에너지 전문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출신이다. 카이스트와 고려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HEC Paris(파리고등경영대학)에서 MBA 과정을 밟았다. 한국오라클, SK와이더댄, 동부제강 등 대기업과 스타트업 ‘휴머넥스’ 등에도 몸담았다.

황재웅 상무는 숙박 및 액티비티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현 여기어때컴퍼니) 대표이사를 지냈던 인물이다. 서울대 기계항공공학과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서 항공우주공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국방과학연구소 연구원을 거쳐 삼성전자에서 신사업기술전략을 담당했다. 위드이노베이션 대표를 맡기 전에는 글로벌 컨설팅기업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상무를 지냈다.

GS리테일의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 주역으로 꼽히는 박솔잎 GS리테일 전무도 빼놓을 수 없다. 박솔잎 전무는 과거 허태수 회장이 GS홈쇼핑에 몸담던 시절 영입한 인물이다.

1971년생인 박 전무는 동덕여고를 졸업한 뒤 서울대에서 제어계측공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펜실베니아대학교에서 MBA 과정을 마쳤다. 1997년 삼성전자, 2001년 베인앤드컴퍼니(Bain&Company), 2004년 이베이코리아(옥션)를 거쳐 2008년 GS홈쇼핑에 영입돼 라이프스타일사업부장(상무)을 지냈다.

보수적 색채가 강한 GS그룹에서 30대 여성을 임원으로 영입했다는 점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GS홈쇼핑 사장이던 허태수 회장이 “경기가 어려울수록 긴 안목에서 기업의 중장기 비전을 세워야 한다”며 직접 발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무는 2013년 삼성물산 온라인사업본부(상무)로 자리를 옮겼다가 지난해 말 GS홈쇼핑의 경영전략본부장을 맡으며 GS그룹으로 돌아왔다. 특히 GS리테일과 GS홈쇼핑이 합병하면서 두 회사의 신사업 조직이 전략본부 산하로 통합됐는데 전략본부장을 맡고 있다. 경력에서 알 수 있든 전략통, 마케팅 전문가로 통하며 허태수 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스타트업 발굴 첨병도 ‘믿을맨’이 이끈다

GS그룹이 지난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GS퓨처스와 GS비욘드도 GS홈쇼핑 때부터 함께 해왔던 허 회장의 ‘믿을맨’들이 담당하고 있다. GS퓨처스는 허태홍 대표가, GS비욘드는 양선진 대표가 각각 이끌고 있다. 둘 모두 ‘GSL Labs’ 출신이다.

GSL Labs는 2014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세워진 GS홈쇼핑의 벤처투자 자회사다. 글로벌 센싱 앤 러닝 랩스(Global Sensing & Learning Labs)의 줄임말로 당시 유통회사로선 이례적 행보로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박솔잎 GS리테일 전무

허태홍 대표는 1985년생으로 허태수 회장의 바로 윗형인 허명수 전 GS건설 부회장의 둘째 아들이다. 2012년 GS홈쇼핑에 입사해 2015년까지 근무했다. 그 뒤 미국으로 떠나 유학생활을 했고 2017년부터는 GSL Labs에 몸담았다. 줄곧 허 회장 회사에서만 근무하며 허 회장으로부터 경영수업을 받아왔다.

양 대표의 이력은 더욱 화려하다. 중국 최초의 온라인 채용서비스인 ‘베이징 리딩 리소스’(Beijing Leading Resources)를 공동 설립했으며 삼성그룹에도 잠시 몸담았다. 그 뒤 실리콘밸리의 유명 디자인컨설팅회사 ‘IDEO’에서 오랜기간 근무해 아시아태평양 대표까지 지냈다. 2014년 GS그룹에 처음 합류해 GS홈쇼핑의 오픈 이노베이션팀에 몸담았고 2017년부터 지난해 5월까지는 GSL Labs에서 근무했다.

재계 관계자는 “허태수 회장이 취임한 이후 ㈜GS 안에서 가장 크게 변한 곳이 바로 미래사업팀으로, 허태수 회장과 호흡을 맞춰봤거나 직접 영입한 외부 출신들이 미래사업팀을 채우고 있다”며 “미래사업팀과 함께 GS퓨처스, GS비욘드를 이끄는 이들이 허 회장의 투자 철학을 가잘 이해하고 있는 인물로 꼽힌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더벨 서비스 문의

02-724-4102

유료 서비스 안내
주)더벨 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6 (을지로 1가) 금세기빌딩 5층대표/발행인성화용 편집인이진우 등록번호서울아00483
등록년월일2007.12.27 / 제호 : 더벨(thebell) 발행년월일2007.12.30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김용관
문의TEL : 02-724-4100 / FAX : 02-724-4109서비스 문의 및 PC 초기화TEL : 02-724-4102기술 및 장애문의TEL : 02-724-4159

더벨의 모든 기사(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와 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thebell all rights reserved.